미국에 대마초 카페 영업준비…공공장소 섭취 놓고 논란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1-09 11:50
조회
184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새해부터 미국 최대 인구 주(州)인 캘리포니아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 판매가 합법화하자 제프 세션스 미 법무부 장관이 주 정부의 재량권에 제동을 걸면서 미국 내에서 마리화나 합법화 논쟁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콜로라도 주 덴버에 미국 내 최초로 마리화나 제품을 먹는 형태로 소비할 수 있는 카페가 등장해 공공장소에서의 마리화나 섭취에 관한 논란까지 부추기고 있다.

미국 내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주 또는 특별구는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알래스카, 네바다, 캘리포니아와 워싱턴DC 7곳이다. 매사추세츠에서는 7월부터 소매 판매가 허용된다.

이들 지역에서는 만 21세 이상 성인은 누구든 1온스(28.4g) 이하의 마리화나를 판매, 구매, 소지, 운반, 섭취할 수 있다.

하지만, 식당·공원·공항·터미널 등 공공장소에서의 섭취는 엄격히 제한된다. 차량 안에서도 사고 위험성을 이유로 동일한 규제가 적용된다.

7일(현지시간)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콜로라도 덴버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는 리타 트세일럭은 덴버 대마관리국에 마리화나 제품을 음용할 수 있는 커피 판매점 영업을 신청했다.

트세일럭은 연기를 내뿜지 않고 대신 먹는 형태로 섭취할 수 있는 여러 종류의 마리화나 제품을 진열해놓고 영업준비를 하고 있다.

마리화나를 카페에서 판매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미국 내에서 처음이다.

트세일럭은 "이런 형태의 마리화나 카페는 합법화의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며 "지역 주민 위원회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 마리화나는 담배처럼 흡연하는 것 외에도 초콜릿, 사탕이나 커피 등 음료에 타서 마시는 형태로 여러 가지 제품이 나와 있다.

마리화나 합법화 지지자들은 마리화나 카페가 '팔기만 하고 섭취는 못하게 하는' 정책의 모순을 해결하는 대안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매사추세츠 주에서도 7월부터 판매가 허용되면 허가받은 카페에서 마리화나를 음용할 수 있도록 승인해둔 상태다.

기사 더 보기
전체 133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3
"코코넛오일에 포화지방 80% 이상…심혈관 질환 위험 키워"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58
Kagrowa 2018.08.27 0 158
132
트럼프 중국 추가압박…직구 배송요금제 시정 명령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36
Kagrowa 2018.08.27 0 136
131
시애틀 부동산 시장 하락세, 바이어들에게 희망 생겨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28
Kagrowa 2018.08.27 0 128
130
중국, '160억달러 규모 제품에 관세 부과' 미국 WTO에 제소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35
Kagrowa 2018.08.27 0 135
129
앞으로 플라스틱 봉투 없애는 QFC, Fred Meyer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45
Kagrowa 2018.08.27 0 145
128
자연 경관 유지에 2018년에만 $645,000 투자한 REI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40
Kagrowa 2018.08.09 0 640
127
부동산 구매에 희망이 보인다! 킹 카운티 부동산 매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58
Kagrowa 2018.08.09 0 658
126
올림픽 국립 공원, 숲 모두 화재로 인해 접근에 제한 생길것으로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9
Kagrowa 2018.08.09 0 609
125
앞으로 연기 자욱한 더운 날씨 지속될 것으로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1
Kagrowa 2018.08.09 0 601
124
중국 "160억 달러 미국 제품에 25% 보복관세 부과할 것"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8
Kagrowa 2018.08.09 0 608
123
시애틀 부동산 시장 하락세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2
Kagrowa 2018.08.09 0 602
122
벨뷰 다운타운에 새로운 자전거 전용 도로 생겨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885
Kagrowa 2018.08.01 0 885
121
워싱턴 주 주지사 주내 화재 비상사태 선포해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63
Kagrowa 2018.08.01 0 763
120
美 최대 슈퍼체인 크로거 "수수료 높은 비자카드 퇴출"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44
Kagrowa 2018.08.01 0 744
119
퓨젯 사운드 지역의 폭염 현상 언제까지 지속되나?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29
Kagrowa 2018.08.01 0 729
118
美 어바인 한국어 강좌 대기자만 400명…"대다수 미국인"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02
Kagrowa 2018.08.01 0 702
117
크게 늘어난 라이트 레일 건설비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692
Kagrowa 2018.08.01 0 692
116
"미중 환율전쟁시 신흥시장 강타"…금융시장 불안 확산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80
Kagrowa 2018.07.26 0 780
115
어번(Auburn) 지역에 드라이브 쓰루(Drive through) 마리화나 상점 생겨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18
Kagrowa 2018.07.26 0 718
114
미국서 한국 '삼계죽' 호평…상반기 20만 팩 팔려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91
Kagrowa 2018.07.26 0 691
113
아직도 자유롭게 모유수유 할 수 없는 여성들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07
Kagrowa 2018.07.26 0 707
112
워싱턴 주 미 전역에서 급여 격차 가장 큰 도시중 하나로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58
Kagrowa 2018.07.26 0 658
111
아마존 덕택에 시애틀의 버스 서비스 늘어나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68
Kagrowa 2018.07.26 0 668
110
에버렛(Everett) 시 향후 20 년간 인구증가 높을 것으로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80
Kagrowa 2018.07.26 0 680
109
부시·클린턴의 '의기투합'…트럼프 이민자 정책 공개 비판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943
Kagrowa 2018.07.17 0 943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september, 2018

06sep(sep 6)5:00 pm(sep 6)5:00 pm2018년 회원과의 미팅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