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불 켜 놓고 자면 살찐다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2-05 11:25
조회
1122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연구팀은 쥐를 세 그룹으로 나눠 실험을 했다. 어떤 그룹은 24시간 내내 조명 불빛 속에 있었고, 어떤 그룹은 16시간은 150럭스(lux)의 불빛 아래, 8시간은 어둠속에 있게 했다.
또 한 그룹은 16시간은 낮, 8시간은 5럭스의 희미한 불빛 속에 있게 했다. 그리고 각 그룹의 쥐들이 8주 동안 매일 얼마나 많은 음식을 먹는지, 얼마나 많이 움직이는지 등을 살폈다. 체중은 매주 측정했다.
그 결과, 밤에도 계속 희미한 조명 불빛 속에 있던 첫 번째 그룹은 체중이 약 12g 증가했다. 밝고 어두움이 분명히 바뀐 환경에 있던 세 번째 그룹의 쥐는 체중이 약 8g 증가했다. 24시간 조명 불빛을 받은 쥐들의 체중 증가 폭이 약 1.5배로 나타났다.
밤에도 조명 아래 있던 쥐는 다른 쥐보다 더 많이 먹는 것은 아니었지만 먹는 습관에 변화가 왔다. 야행성으로 바뀌어 저녁시간대에 먹을 것을 탐하고 더 많이 먹었다.
희미한 조명 아래서 계속 보내는 그룹은 낮 시간대에 먹는 음식의 55%를 밤에도 먹었다. 그러나 낮과 밤이 분명하게 갈린 쥐들은 밤 시간에 낮에 먹는 양의 36%만 먹었다.
연구팀의 로라 폰켄 교수는 “빛은 잠에 관여하고 신진대사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불균형하게 만든다”며 “또 생체 리듬과 관계있는 유전자 발현을 방해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랜디 넬슨 교수는 “보통 컴퓨터를 많이 하고 TV 보는 시간이 길어지면 신체 활동이 부족해 뚱뚱해진다”며 “하지만 비만은 밤에 빛에 얼마나 많이 노출되는지도 일정 부분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Light at night increases body mass by shifting the time of food intake)는 '프로시딩스 오브 더 내셔널 아카데미 오브 사이언시스(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게재됐다.

[사진= August_0802/shutterstock]
전체 109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9
New 부시·클린턴의 '의기투합'…트럼프 이민자 정책 공개 비판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316
Kagrowa 2018.07.17 0 316
108
New 헤드 텍스 찬성인들, 반대인들보다 모금 두 배 이상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314
Kagrowa 2018.07.17 0 314
107
New 워싱턴 주 내 톨비 부과 구간은?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317
Kagrowa 2018.07.17 0 317
106
New 무료로 즐기는 시애틀!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315
Kagrowa 2018.07.17 0 315
105
New 레고랜드와 알맞은 가격의 주택과의 만남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88
Kagrowa 2018.07.13 0 588
104
New 시애틀 찾은 방문객들, 데려가기 좋은 장소들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90
Kagrowa 2018.07.13 0 590
103
'한국의 소리 LA에 울려 퍼진다' K-소리 페스티벌 개최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52
Kagrowa 2018.07.10 0 652
102
지진 경고 해주는 어플리케이션 생겨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67
Kagrowa 2018.07.10 0 667
101
소다수 세금 부과 번복될수도?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53
Kagrowa 2018.07.10 0 653
100
시애틀 벨타운 홈레스 텐트 맨션 철거돼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50
Kagrowa 2018.07.10 0 650
99
"종이 빨대, 환경친화적이지만 가격이 약점"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43
Kagrowa 2018.07.10 0 643
98
시애틀 홈레스, 무료 비행기 티켓 주고 떠나보내면 더 낳을까?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669
Kagrowa 2018.07.02 0 669
97
헤드텍스 번복, 합법적인 방법으로 결정 되었나?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650
Kagrowa 2018.07.02 0 650
96
시애틀 미 전역에서 최초로 플라스틱 용기 사용 금지한 대도시로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589
Kagrowa 2018.07.02 0 589
95
앞으로 5번 고속도로에도 톨비 부과 구간 생겨?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568
Kagrowa 2018.07.02 0 568
94
월요일, 시애틀 주차 스티커 없애는 방안 의회 투표 열려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89
Kagrowa 2018.06.27 0 589
93
틸라묵(Tillamook) 요거트 팬? 새롭게 단장된 제조공장에 초대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73
Kagrowa 2018.06.27 0 573
92
시애틀 부동산, 20 개월 연속 가장 핫한 것으로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97
Kagrowa 2018.06.27 0 597
91
시애틀 공립 고등학교 학생들 곧, 무료 교통카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28
Kagrowa 2018.06.27 0 528
90
시애틀의 적절한 부동산 공급안 과연 제대로 시행되고 있나?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60
Kagrowa 2018.06.22 0 660
89
워싱턴 주 실업률 4.7 퍼센트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61
Kagrowa 2018.06.22 0 661
88
$105,000 가 있으면 시애틀에서 행복해 질 수 있나?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37
Kagrowa 2018.06.07 0 837
87
시애틀 장바구니 가격 미국에서 가장 비싸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54
Kagrowa 2018.06.07 0 854
86
워싱턴 주 건강 보험료 인상될 것으로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51
Kagrowa 2018.06.07 0 851
85
스페이스 니들 'Skyrisers', 완공,대중에 공개해
Kagrowa | 2018.05.30 | 추천 0 | 조회 944
Kagrowa 2018.05.30 0 944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uly, 2018

21jul(jul 21)11:00 am(jul 21)11:00 am2018년 야유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