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때 마신 술 꿀잠 방해한다

Author
Kagrowa
Date
2019-07-21 23:19
Views
4585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일반적으로 수면에 적당한 실내온도는 18~20도 정도이다. 우리 몸은 잠들기 시작하면 몸 안의 열을 체외로 발산해 체온이 0.5~1도 정도 서서히 떨어지면서 잠을 자는데 밤 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가 발생하면 몸 안의 열을 발산해도 체온이 떨어지지 않아 잠자기가 힘들어 진다. 이렇게 열대야가 지속되면 술기운을 빌려 잠을 청하려는 이들이 많아진다. 술을 마시면 졸음이 오고 빨리 잠들 수 있어 평소보다 잘 잤다고 생각하기 일쑤다. 하지만 이는 큰 착각이다. 알코올의 수면효과는 일시적이라 오히려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전용준 다사랑중앙병원 원장은 “폭염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잠들기 위해 음주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며 “알코올은 겉으로는 잠을 들게 하는 것처럼 보여도 실제로는 뇌를 자극하고 각성시켜 얕은 잠에 머무르게 한다”고 말했다.
사람은 잠자는 동안 렘(REM)수면과 비(非)렘(NREM)수면 상태를 오가게 되는데 렘수면은 몸은 잠들어 있지만 뇌는 깨어 있는 얕은 수면 상태를 말한다. 꿈도 이때 주로 꾼다. 비렘수면은 렘수면보다 깊은 잠으로 이때는 뇌도 휴식을 취한다. 전 원장은 “취침 전 술을 마시면 처음에는 잠에 들게 도와주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혈중 알코올 농도가 떨어져 오히려 교감신경이 항진돼 각성이 생겨 잠을 자다 깨게 된다”며 “결국 뇌를 쉬게 하는 깊은 잠인 비렘수면을 방해해 숙면에 이르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술을 마시고 잠에 들면 자는 동안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이뇨 작용이 발생해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된다. 결국 잠에서 깨게 된다. 소변으로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이 빠져나가면 우리 몸은 갈증이나 탈수를 느껴 잠에서 깨는 악순환이 발생한다. 술로 잠을 청하다 보면 음주가 습관이 돼 알코올에 내성이 생겨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실 수밖에 없어 잠을 자기 전 술을 마시는 행위를 삼가야 한다. 이로운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 바로 취침 전 음주다.
전 원장은 “잠들기 전 갈증 해결을 위해 마시는 맥주 한두 잔 역시 수면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은 마찬가지”라며 “여름철 숙면을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은 음주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내 온도를 26도 정도로 유지하고 잠들기 한 시간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이 여름철 꿀잠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Total 22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92
머리가 ‘지끈지끈’…두통 없애는 방법 5
Kagrowa | 2019.04.21 | Votes 0 | Views 1307
Kagrowa 2019.04.21 0 1307
191
혈관 '기름때' 씻어내는 두 가지 식습관
Kagrowa | 2019.04.21 | Votes 0 | Views 1232
Kagrowa 2019.04.21 0 1232
190
‘깜박깜박’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이유 4
Kagrowa | 2019.04.21 | Votes 0 | Views 1466
Kagrowa 2019.04.21 0 1466
189
Razor Clam(맛조개)
ks98499 | 2019.04.17 | Votes 0 | Views 1389
ks98499 2019.04.17 0 1389
188
만나지 않아도 되는 인연 하나,
ks98499 | 2019.04.11 | Votes 0 | Views 1548
ks98499 2019.04.11 0 1548
187
뇌졸중 ‘골든타임’ 지키기 위해 알아두어야 할 증상
Kagrowa | 2019.04.07 | Votes 0 | Views 1187
Kagrowa 2019.04.07 0 1187
186
4월에 맛봐야 할 해산물 5가지
Kagrowa | 2019.04.07 | Votes 0 | Views 1284
Kagrowa 2019.04.07 0 1284
185
폭음 즐기는 남성, 커피 섭취 자제해야
Kagrowa | 2019.04.07 | Votes 0 | Views 1272
Kagrowa 2019.04.07 0 1272
184
한국은 왜 와인 값이 턱없이 비쌀까
Kagrowa | 2019.04.07 | Votes 0 | Views 1715
Kagrowa 2019.04.07 0 1715
183
닭 껍질에도 '좋은 기름'이 있습니다
Kagrowa | 2019.04.07 | Votes 0 | Views 1197
Kagrowa 2019.04.07 0 1197
182
ㅊ가까이 가까이
ks98499 | 2019.03.28 | Votes 0 | Views 1164
ks98499 2019.03.28 0 1164
181
양배추는 어떻게 위염,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될까?
Kagrowa | 2019.03.28 | Votes 0 | Views 946
Kagrowa 2019.03.28 0 946
180
매일 마시는 맥주 한 캔, 이미 위험 신호
Kagrowa | 2019.03.28 | Votes 0 | Views 4936
Kagrowa 2019.03.28 0 4936
179
혈당이 높아 각종 분비물로 당이 배출되면 일어나는 일
Kagrowa | 2019.03.28 | Votes 0 | Views 1150
Kagrowa 2019.03.28 0 1150
178
한국인, 10년 전에 비해 술 많이 마시고 더 뚱뚱해졌다
Kagrowa | 2019.03.28 | Votes 0 | Views 834
Kagrowa 2019.03.28 0 834
177
"와인 1병=담배 10개비" 술도 암 위험 인자
Kagrowa | 2019.03.28 | Votes 0 | Views 900
Kagrowa 2019.03.28 0 900
176
협회의 의사결정권에 대한 의무
ho song | 2019.03.13 | Votes 0 | Views 1111
ho song 2019.03.13 0 1111
175
총회를다녀와서..
ho song | 2019.03.13 | Votes 1 | Views 815
ho song 2019.03.13 1 815
174
저용량 아스피린 9년 이상 복용, 폐암 위험 11% 감소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994
Kagrowa 2019.03.11 0 994
173
봄이라 눈 건조해진 줄 알았는데 자가면역질환? 증상은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982
Kagrowa 2019.03.11 0 982
172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만 맡아도 콩팥병 위험 증가"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927
Kagrowa 2019.03.11 0 927
171
관절에 좋은 음식? 피해야 할 것부터 알아보시죠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1007
Kagrowa 2019.03.11 0 1007
170
미세 먼지가 척추 건강도 위협? 어떻게 지킬까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811
Kagrowa 2019.03.11 0 811
169
일주일에 한 번 '올리브유' 먹었더니..'놀라운 효과
Kagrowa | 2019.03.11 | Votes 0 | Views 751
Kagrowa 2019.03.11 0 751
168
사랑의 순간
ks98499 | 2019.03.04 | Votes 0 | Views 756
ks98499 2019.03.04 0 756
167
건조하고 침침한 눈 때문에 걱정이라면? ‘아스타잔틴’에 주목하자
Kagrowa | 2019.02.28 | Votes 0 | Views 874
Kagrowa 2019.02.28 0 874
166
식탐, 유전자 탓일까? 의지 탓일까?
Kagrowa | 2019.02.28 | Votes 0 | Views 771
Kagrowa 2019.02.28 0 771
165
대변 가늘면 영양 부족… 냄새 많이 나면?
Kagrowa | 2019.02.28 | Votes 0 | Views 1744
Kagrowa 2019.02.28 0 1744
164
주말에 잠 몰아자면 살찌는 이유
Kagrowa | 2019.02.28 | Votes 0 | Views 827
Kagrowa 2019.02.28 0 827
163
봄이 오는 길목에서
ks98499 | 2019.02.26 | Votes 0 | Views 722
ks98499 2019.02.26 0 722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anuary, 2021

No Events

Event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2017년 November 30일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2017년 TCD & Nestle Free Products !!잊지마세요!! 안녕하세요? TCD & Nestle를 Carry하시는 회원님(IFC)들중 아직도 Free Products를...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공지

2017년 October 5일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본 협회에서는 각 업소를 방문하는 세일즈맨이나 딜리버리 맨들의 한인 업소에 대한 서비스향상을 도모하여...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2017년 September 5일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MEMBERS come by our both to try our coffee and take some samples for home...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