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이상 30%가 앓는 '구강건조증'…심한 입냄새 원인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7-12-21 13:48
조회
1500
65세이상 30%가 앓는 '구강건조증'…심한 입냄새 원인



긴장을 한 상태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입안이 바싹바싹 마르는 경우가 있다. 물을 마시거나 갈증 해소를 위한 이온음료를 마셔도 입안 건조함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구강건조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구강건조증은 입안이 마르는 증상을 말한다. 침의 분비가 줄어들어 입안이 건조해지고 혀에 백태가 심하게 낀다. 게다가 입이 마르기 때문에 혐기성 박테리아의 대사가 활발해져 그 부산물로 인한 입냄새도 덩달아 심해진다. 구강건조증은 우리나라의 경우 65세 이상 고령층의 30% 정도가 앓을 정도로 흔한 질환에 속한다. 주로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며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진다. 이는 갱년기로 인한 호르몬 변화 때문이다. 구강건조증은 계절의 영향도 받아 날씨가 건조해지는 1월에서 4월 사이 환자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입속 침 부족하면 발음도 어눌해히지고 심한 입냄새 유발까지
물을 자주 마셔야, 무가당 자일리톨 껌 씹기도 도움

구강건조증 Q&A

Q1. 구강 내부가 건조하면 구강 내 어떤 질환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가요?
- 침은 구강 내 치면세균막 및 세균총을 씻어 내는 작용을 합니다. 게다가 침 속에는 여러 면역세포들이 포함되어 있어 향균 작용도 하는데 침 분비가 줄어들면 해당 기능의 수행 능력이 덩달아 감소합니다. 또한 구강 내 세균으로 인해 발생하는 치아우식증 및 치주질환이 생길 수 위험이 높고, 심각할 경우 구강 내 상처의 혈액 흐름 속으로 세균이 침투해서 심혈관질환, 치매, 폐렴 등 전신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Q2. 입속 세균으로 인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하는 것이 좋은가요?
- 구강 내에 세균은 항상 상주하고 있는데 구강 위생 관리를 소홀히 하면 세균의 절대적인 수도 많아질뿐더러 치아 우식증이나 치주질환을 유발하는 세균의 비율이 증가해 구강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구강이 절대적으로 마르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좋으며, 구강 위생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좋습니다.

Q3. 비염이 있는 경우 구호흡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구호흡은 건조증을 더 심하게 만드나요?
- 코가 막히면 당연히 구호흡을 할 수 밖에 없고 외부의 건조한 공기가 구강 내에 직접 닿게 되면서 구강건조증이 심화됩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경우, 구강건조증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비염 치료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Q4. 구강건조증을 예방하는 효과적인 방법이 있을까요?
생활습관 개선이 가장 중요합니다. 농사를 짓는 농부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수지에 물이 가득 있다면 아무리 가물어도 걱정이 덜할 겁니다. 물을 하루에 6잔(200cc씩을 식후 3회, 공복 시 3회)을 입 안을 골고루 헹구면서 마시도록 하고, 평소 입 안이 마르지 않도록 자주 입을 물로 적시는 습관을 갖도록 하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고, 과일과 같은 신맛이 나는 음식을 자주 섭취하여 침샘을 자극해 침 분비를 유도하는 것과 자일리톨 껌 등을 이용하는 방법 등도 구강건조증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전체 109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9
New 부시·클린턴의 '의기투합'…트럼프 이민자 정책 공개 비판
Kagrowa | 11:57 | 추천 0 | 조회 4
Kagrowa 11:57 0 4
108
New 헤드 텍스 찬성인들, 반대인들보다 모금 두 배 이상
Kagrowa | 11:54 | 추천 0 | 조회 2
Kagrowa 11:54 0 2
107
New 워싱턴 주 내 톨비 부과 구간은?
Kagrowa | 11:52 | 추천 0 | 조회 3
Kagrowa 11:52 0 3
106
New 무료로 즐기는 시애틀!
Kagrowa | 11:50 | 추천 0 | 조회 3
Kagrowa 11:50 0 3
105
New 레고랜드와 알맞은 가격의 주택과의 만남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32
Kagrowa 2018.07.13 0 532
104
New 시애틀 찾은 방문객들, 데려가기 좋은 장소들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39
Kagrowa 2018.07.13 0 539
103
'한국의 소리 LA에 울려 퍼진다' K-소리 페스티벌 개최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11
Kagrowa 2018.07.10 0 611
102
지진 경고 해주는 어플리케이션 생겨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20
Kagrowa 2018.07.10 0 620
101
소다수 세금 부과 번복될수도?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15
Kagrowa 2018.07.10 0 615
100
시애틀 벨타운 홈레스 텐트 맨션 철거돼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07
Kagrowa 2018.07.10 0 607
99
"종이 빨대, 환경친화적이지만 가격이 약점"
Kagrowa | 2018.07.10 | 추천 0 | 조회 605
Kagrowa 2018.07.10 0 605
98
시애틀 홈레스, 무료 비행기 티켓 주고 떠나보내면 더 낳을까?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649
Kagrowa 2018.07.02 0 649
97
헤드텍스 번복, 합법적인 방법으로 결정 되었나?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628
Kagrowa 2018.07.02 0 628
96
시애틀 미 전역에서 최초로 플라스틱 용기 사용 금지한 대도시로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559
Kagrowa 2018.07.02 0 559
95
앞으로 5번 고속도로에도 톨비 부과 구간 생겨?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533
Kagrowa 2018.07.02 0 533
94
월요일, 시애틀 주차 스티커 없애는 방안 의회 투표 열려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48
Kagrowa 2018.06.27 0 548
93
틸라묵(Tillamook) 요거트 팬? 새롭게 단장된 제조공장에 초대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35
Kagrowa 2018.06.27 0 535
92
시애틀 부동산, 20 개월 연속 가장 핫한 것으로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65
Kagrowa 2018.06.27 0 565
91
시애틀 공립 고등학교 학생들 곧, 무료 교통카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06
Kagrowa 2018.06.27 0 506
90
시애틀의 적절한 부동산 공급안 과연 제대로 시행되고 있나?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43
Kagrowa 2018.06.22 0 643
89
워싱턴 주 실업률 4.7 퍼센트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37
Kagrowa 2018.06.22 0 637
88
$105,000 가 있으면 시애틀에서 행복해 질 수 있나?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08
Kagrowa 2018.06.07 0 808
87
시애틀 장바구니 가격 미국에서 가장 비싸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00
Kagrowa 2018.06.07 0 800
86
워싱턴 주 건강 보험료 인상될 것으로
Kagrowa | 2018.06.07 | 추천 0 | 조회 788
Kagrowa 2018.06.07 0 788
85
스페이스 니들 'Skyrisers', 완공,대중에 공개해
Kagrowa | 2018.05.30 | 추천 0 | 조회 879
Kagrowa 2018.05.30 0 879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uly, 2018

21jul(jul 21)11:00 am(jul 21)11:00 am2018년 야유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