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넛오일에 포화지방 80% 이상…심혈관 질환 위험 키워"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8-27 07:10
조회
157
하버드대 교수 "순수한 독" 주장…소비자들 열광 속 '경고 메시지'
코코넛오일[연합뉴스 자료사진]
코코넛오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건강에 좋다는 인식 속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코코넛오일이 실제로는 우리 몸에 나쁜 '독'이 될 수 있다고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주장했다.

일부 건강식품점 등에서는 코코넛오일이 심리적 불안 해소에서부터 거친 머릿결과 비만, 치질 개선에 이르기까지 만병통치약이라 선전하고 있지만, 이는 만들어진 이미지일 뿐이라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의 전염병학자카린 미헬스 교수는 자신이 질병 관련 연구소 소장직을 맡고 있는 독일 프라이부르크대에서 최근 진행한 '코코넛오일과 그 밖의 영양상 오류'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미헬스 교수는 최근 웰빙바람 속에서 확산하는 '수퍼푸드 운동'을 비판하면서, 특히 코코넛오일에 대해 "최악의 음식 중 하나"라 혹평하고 "순수한 독과 같다"고 주장했다.


비판의 근거는 코코넛오일에 저밀도 지단백(LDL:low-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심혈관 질환 위험을 키우는 포화지방이 많이 들어있다는 것이다.



LDL은 콜레스테롤을 혈관 벽으로 운반해 쌓이게 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린다.

코코넛오일의 포화지방 비율은 80% 이상인데, 이는 요리에 이용되는 돼지 지방인 '라드'의 2배 이상이고 소고기 기름인 '비프 드리핑'보다 60% 많다고 미헬스 교수는 밝혔다.

소비자조사기관 칸타에 따르면 건강식품점의 판촉과 귀네스 팰트로 등 유명인사들의 홍보에 힘입어 영국 내에서 코코넛오일 판매량은 지난 4년간 100만 파운드(한화 약 14억원)에서 1천640만 파운드(한화 약 236억원)로 급증했다.

미국에서는 코코넛오일의 판매량이 2015년 2억2천900만 달러(한화 약 2천567억원)에 달했다는 리서치 결과도 있다.

그러나 이런 소비자들의 '열광'과는 달리 영양학자 등 전문가들은 코코넛오일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지난해 미국심장협회는 미국 국민의 75%가 코코넛오일이 몸에 좋다고 생각하지만, 영양학자의 37%만 이에 동의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협회는 "코코넛오일이 심혈관 질환의 원인인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며, 이를 상쇄할만한 긍정적 효과가 없는 만큼 사용하지 말 것을 권한다"고 밝혔다.

영국영양재단도 비슷한 경고를 했다.

재단은 "식단에 코코넛오일이 포함될 수는 있겠지만, 포화지방을 고려할 때 균형 잡힌 식단 속에 적은 양만 들어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코코넛오일이 건강에 좋다는 어떠한 강력한 과학적 근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더보기
전체 133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3
"코코넛오일에 포화지방 80% 이상…심혈관 질환 위험 키워"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57
Kagrowa 2018.08.27 0 157
132
트럼프 중국 추가압박…직구 배송요금제 시정 명령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34
Kagrowa 2018.08.27 0 134
131
시애틀 부동산 시장 하락세, 바이어들에게 희망 생겨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26
Kagrowa 2018.08.27 0 126
130
중국, '160억달러 규모 제품에 관세 부과' 미국 WTO에 제소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34
Kagrowa 2018.08.27 0 134
129
앞으로 플라스틱 봉투 없애는 QFC, Fred Meyer
Kagrowa | 2018.08.27 | 추천 0 | 조회 142
Kagrowa 2018.08.27 0 142
128
자연 경관 유지에 2018년에만 $645,000 투자한 REI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38
Kagrowa 2018.08.09 0 638
127
부동산 구매에 희망이 보인다! 킹 카운티 부동산 매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57
Kagrowa 2018.08.09 0 657
126
올림픽 국립 공원, 숲 모두 화재로 인해 접근에 제한 생길것으로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8
Kagrowa 2018.08.09 0 608
125
앞으로 연기 자욱한 더운 날씨 지속될 것으로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0
Kagrowa 2018.08.09 0 600
124
중국 "160억 달러 미국 제품에 25% 보복관세 부과할 것"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6
Kagrowa 2018.08.09 0 606
123
시애틀 부동산 시장 하락세
Kagrowa | 2018.08.09 | 추천 0 | 조회 601
Kagrowa 2018.08.09 0 601
122
벨뷰 다운타운에 새로운 자전거 전용 도로 생겨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884
Kagrowa 2018.08.01 0 884
121
워싱턴 주 주지사 주내 화재 비상사태 선포해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62
Kagrowa 2018.08.01 0 762
120
美 최대 슈퍼체인 크로거 "수수료 높은 비자카드 퇴출"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43
Kagrowa 2018.08.01 0 743
119
퓨젯 사운드 지역의 폭염 현상 언제까지 지속되나?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28
Kagrowa 2018.08.01 0 728
118
美 어바인 한국어 강좌 대기자만 400명…"대다수 미국인"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701
Kagrowa 2018.08.01 0 701
117
크게 늘어난 라이트 레일 건설비
Kagrowa | 2018.08.01 | 추천 0 | 조회 690
Kagrowa 2018.08.01 0 690
116
"미중 환율전쟁시 신흥시장 강타"…금융시장 불안 확산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79
Kagrowa 2018.07.26 0 779
115
어번(Auburn) 지역에 드라이브 쓰루(Drive through) 마리화나 상점 생겨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18
Kagrowa 2018.07.26 0 718
114
미국서 한국 '삼계죽' 호평…상반기 20만 팩 팔려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91
Kagrowa 2018.07.26 0 691
113
아직도 자유롭게 모유수유 할 수 없는 여성들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706
Kagrowa 2018.07.26 0 706
112
워싱턴 주 미 전역에서 급여 격차 가장 큰 도시중 하나로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58
Kagrowa 2018.07.26 0 658
111
아마존 덕택에 시애틀의 버스 서비스 늘어나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68
Kagrowa 2018.07.26 0 668
110
에버렛(Everett) 시 향후 20 년간 인구증가 높을 것으로
Kagrowa | 2018.07.26 | 추천 0 | 조회 680
Kagrowa 2018.07.26 0 680
109
부시·클린턴의 '의기투합'…트럼프 이민자 정책 공개 비판
Kagrowa | 2018.07.17 | 추천 0 | 조회 942
Kagrowa 2018.07.17 0 942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september, 2018

06sep(sep 6)5:00 pm(sep 6)5:00 pm2018년 회원과의 미팅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