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시험 응시에 관해서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7-11-27 11:35
조회
606
SAT 시험 응시에 관해서

2017년 가을학기에 대학교 신입생으로 진학하게 될 현 12학년들의 대학 지원이 올 1월을 전후로 해서 마감이 되어가고 있다. 그간 자신들이 연마한 실력을 가지고, 지난 1월 21일 (토)에 실시된 SAT 시험을 마지막으로 응시한 많은 학생들도 일단은 한숨을 돌리고 이제는 곧이어 다가오는 학기말 시험에 다시 고개를 돌려 총력을 다하고 있을 것이다.

이들을 이어 현 11학년들도 마음의 무장을 단단히 하고 11학년 학교 성적에 더욱 더 몰두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3월, 5월 그리고 6월에 있는 SAT 시험에 대한 준비에 돌입하고 있을 것이다.

학부모님들이나 학생들이 대학 진학에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중요한 SAT 시험에 대해서 정확하지 않은 풍문에 근거한 이야기들을 듣고 우왕좌왕하는 경우가 있어 이점에 대해서 바른 가이드 라인을 제시하고자 한다.

1.    SAT 시험은     있나?

수험생이 목표하는 이상적인 점수가 있을 경우, 단 한번의 시험으로 그 목표가 달성되었다고 하면 단 한번의 시험으로도 족하다. 그러나 실제로 그렇게 원하는 점수에 도달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여러 번 응시할 수 밖에 없게 된다.

항간에 SAT시험은 번까지 봐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돌고 또 부모님들도 그런 소문 때문에 걱정이 높은 사례를 자주 보아왔다. 그러나 SAT 시험은 1년에 7회의 시험 기회가 있기 때문에 학생들은 제한 없이 시험에 응할 수 있다.

2.    대학교 마다 SAT시험 성적을 적용하는 방법이 다른 점을 알아야 한다.

그러나 수험생들이 SAT를 여러 번 응시하려고 할 때에는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미국의 대학들은 제각기 SAT 시험 성적을 적용하는 방법이 다르다는 것이다.

예일, 스탠포드, 코넬, 카네기멜론,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계열 (UC)과 같은 대학들은 지원 학생이 지금까지 응시했던 모든 SAT 시험 성적 “send all scores policy”을 제출하는 것을 요구하기도 하고, 또 어떤 대학들은 ‘Score Choice’라고 해서 지원 학생이 응시한 시험 중에서 특정한 날에 응시한 특정 시험 성적 만을 제출하는 것을 허용하기도 하기 때문에, 11학년 생 부터는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들을 20여 군데 선정하고, 각 대학들의 신입생 입시 요강을 검토하여 이에 대한 준비를 지금부터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    명문대를 희망하는 고교생이라면

명문대를 지원하고자 하는 고교생들에게 30여 년의 진학 지도를 해온 실무자의 경험으로 볼 때, 9학년 때부터 가이던스 카운슬러의 철저한 상담과 지도를 받아 9학년 말, 10학년 말, 그리고 11학년 말에 각각 한 번씩 응시하여 발전과 성장 과정을 공식적으로 기록에 올려 놓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12학년에 들어서서 10월, 11월, 12월, 1월의 4번의 응시 기회가 있기는 하지만, 어린 학년에서부터 철저한 준비를 해서 성장해온 모습에 대학에 보여 주는 것이 그 어느 방법 보다 유리하므로 이 방법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4.     SAT시험을 실력 평가하기 위해서 본다.

가끔 학부모님들과 상당을 하다 보면, 고등학교에 있는 자녀들에게 SAT 시험을 한, 두 번 보게 해서 실력을 평가 받아 보면 어떻겠느냐는 질문을 받게 된다. 물론 절대 반대한다. 고교 때에 응시한 SAT 성적은 그 학생의 평생 공식 기록이 되기 때문이다.

실전에서의 SAT 응시는 학생들이 3시간 이상이 걸리는 긴 시험을 치르는데 있어서 ‘집중력과 특수목적의 평가’ 대응 능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이는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서나, 시중에 나와 있는 수험서적 등, 또는 SAT 전문학원에서 실시하는 모의시험 등을 통해 충분히 체험할 수 있다.

5.    SAT 시험 study plan

9학년 때부터 SAT 시험 준비를 하여서 학년 말 3월, 5월 또는 6월에 시험을 응시하였을 경우 영어, 수학, 에세이 각 부분이 800점 만점인데 각 항목에서 400점씩 나오면 응시자의 평균이 된다. 각 항목에서 500점 이상이면 평균 이상권(above average) 이 되고, 600점 이상이면 최상위권 (excellent)에 속한다.

10학년 생의 학과목 평균 점수는 460점 대이다. 560점 이상이면 평균 이상권, 660점 이상이면 최상위권에 속한다.

이렇게 9학년 때부터 준비된 학생들은 11학년부터는 SAT Subject Tests(과목시험) 과 함께 공식 시험기록을 잘 남기도록 유의해야 한다.

ⓒ Copyright kseattle.com
전체 5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9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251
Kagrowa 2018.04.16 0 251
58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운동하는 방법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259
Kagrowa 2018.04.16 0 259
57
정확한 혈압수치 알려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것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260
Kagrowa 2018.04.16 0 260
56
고기 '바짝' 구워 먹었다간 병 걸리기 쉬운 까닭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256
Kagrowa 2018.04.16 0 256
55
노년 활기 좌우하는 근육, 운동·단백질 보충제로 키워라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345
Kagrowa 2018.04.09 0 345
54
과학자도 인정한 뱃살 빼는 법 5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323
Kagrowa 2018.04.09 0 323
53
따뜻한 물 한잔의 건강 효과 8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456
Kagrowa 2018.04.02 0 456
52
밀크셰이크 한 잔도 혈관에 나빠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345
Kagrowa 2018.04.02 0 345
51
커피, 발암 물질 아니다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331
Kagrowa 2018.04.02 0 331
50
전자담배 경험한 청소년, 담배 피우기 쉽다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644
Kagrowa 2018.03.14 0 644
49
암을 이겨낸 220명의 건강 비법은?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621
Kagrowa 2018.03.14 0 621
48
두려운 병 ‘치매’, 치료제 개발 왜 어려울까?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502
Kagrowa 2018.03.14 0 502
47
분홍빛 오줌이? "무리한 운동이 원인"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616
Kagrowa 2018.03.14 0 616
46
달걀이 건강에 좋은 5가지 이유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543
Kagrowa 2018.03.14 0 543
45
모란이 피기 까지는
Kagrowa | 2018.03.06 | 추천 0 | 조회 653
Kagrowa 2018.03.06 0 653
44
일반 상식
Kagrowa | 2018.03.06 | 추천 0 | 조회 669
Kagrowa 2018.03.06 0 669
43
긴장성 두통의 원인과 치료법은?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687
Kagrowa 2018.02.28 0 687
42
잠 부족하면 살찐다.. 허리둘레 4cm 더 길어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631
Kagrowa 2018.02.28 0 631
41
"하루에 와인 반 잔만 마셔도 치매 위험 키운다"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661
Kagrowa 2018.02.28 0 661
40
냉동식품이지만 건강에 좋은 7가지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664
Kagrowa 2018.02.28 0 664
39
좋은 외식 VS 나쁜 외식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메뉴 & 피해야 할 메뉴는 무엇일까?'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632
Kagrowa 2018.02.28 0 632
38
숨길 수 없는 나이테 '목주름'…덜 생기게 하는 방법
| 2018.02.22 | 추천 0 | 조회 535
2018.02.22 0 535
37
'엠티 칼로리'와 멀어져야 살빼기 성공
| 2018.02.22 | 추천 0 | 조회 536
2018.02.22 0 536
36
다이어트 식단, ‘저탄고지’가 최선일까?
| 2018.02.22 | 추천 0 | 조회 516
2018.02.22 0 516
35
겨울마다 빡빡한 눈 ‘안구건조증’, 그냥 둬도 될까?
| 2018.02.22 | 추천 0 | 조회 512
2018.02.22 0 512
34
잘 걷게 해주는 운동
| 2018.02.16 | 추천 0 | 조회 682
2018.02.16 0 682
33
비타민B 많은 명절음식은 '가지나물·동그랑땡·동태전'
| 2018.02.16 | 추천 0 | 조회 676
2018.02.16 0 676
32
아침으로 설탕범벅 시리얼보다 피자가 낫다?
Kagrowa | 2018.02.05 | 추천 0 | 조회 826
Kagrowa 2018.02.05 0 826
31
아내의 무기력·우울감 다스리는 남편의 공감
Kagrowa | 2018.02.05 | 추천 0 | 조회 802
Kagrowa 2018.02.05 0 802
30
"비타민·단백질 채우려면 '이것' 잘 챙겨드세요"
Kagrowa | 2018.02.05 | 추천 0 | 조회 810
Kagrowa 2018.02.05 0 810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april, 2018

05apr(apr 5)10:00 am(apr 5)10:00 am2018년 식품 전시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