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그렇게 좋다는 노니, 왜 약으로 만든 건 없을까

Author
Kagrowa
Date
2019-05-13 20:39
Views
809
연일 TV와 쇼닥터들이 노니 예찬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물간 브라질너트나 아로니아의 재림처럼. 해독작용이 뛰어나 염증 억제에 많은 도움을 주고 피부 재생, 면역력 강화, 항산화, 다이어트, 성인병 예방, 당뇨, 콜레스테롤, 암, 면역증진, 관절염에 효과적이라는 과대 허위선전은 여느 건강식품과 다르지 않다.

어떤 학문적, 과학적 근거가 있어서가 아니라 '종잇값에도 미치지 못하는 파지급의 학술지에 엉터리 논문이 실렸거나 토착민의 구전으로 내려오는 주장에 불과한데도'라는 생각이다.

한편은 쇼닥터와 짠 건지 홈쇼핑과 동시 방영이 한창이다. 한 마디로 엉터리들의 온퍼레이드를 방불케 한다. 이 또한 한탕 하고는 유행으로 지나가겠지만 그 선전과 소비자의 호응도가 심상찮다. 이런 정도면 얼마 안 있어 주무부처의 단속이 미칠 것이 뻔해 보인다.

노니는 괌·하와이·피지 등 주로 남태평양 지역에 서식하는 열대식물로, 크기는 3~12m로 다양하다. 하얗고 작은 꽃을 피우며, 10~18cm 정도의 울퉁불퉁한 주먹 크기의 열매를 맺는다. 열매는 초록색에서 하얀색으로 변하며 그 냄새는 역하고 맛이 쓰다. 옛날 원주민이 민간요법으로 쓰던 약재의 한 종류이다. 과일의 범주에 속하나 두리안보다 악취가 더 나고 맛도 없어 그냥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보통 가루나 당분을 첨가한 주스 식으로 먹는다.

이런 요란한 효과에도 노니로부터 만든 신약은 없다. 회자되는 효능을 나타내는 성분이 없거나 있어도 함량이 적어 메이저 제약회사가 개발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 싶다. 아니 그냥 괴담으로 치부했던가. 선전처럼 그런 효과가 있었다면 이미 신약이 나왔을 텐데 아직 그런 소문은 듣지 못했다.

이런 엉터리 건강식품의 소동은 한국뿐만 아닌 것 같다. 전에도 언급했듯이 사이비 건강식품은 미국과 일본이 한 수 위다. 오래전 미국에도 노니의 허위 과대선전이 있었다. 벌써 십수 년 전에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의약품인 양 노니의 건강효과를 주장하는 회사들에 제재를 가했다. 부작용도 언급됐다. '과다섭취하면 복통, 설사, 구토 등이 발생한다. 특히 노니에는 칼륨이 많아 고혈압 환자와 신장 질환자에게는 피해야 할 음식이다'라고.

쇼닥터들이 주장하는 노니의 대표성분으로는 프로제로닌, 이리도이드, 스코폴레틴, 담나칸탈 등 생소한 단어를 들먹인다. 대체의학의 챔피언답게(?) 수많은 성분과 20가지가 넘는 항산화 물질 등을 포함하고 있다는 선전이다. 그런데 있다 치자. 중요한 것은 이들이 과연 우리 몸속 세포로 들어가 미토콘드리아로 이동하고 호흡작용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를 없애줄 것인가 하는 거다.

우리 몸은 그렇게 허술하지가 않다. 포도당도 아미노산도 들어가지 못하는 미토콘드리아 내막을 식물성분이 통과하여 효능을 발휘한다고? 이는 시험관과 인간의 몸속을 동일 시 하는 바보들의 헛소리에 지나지 않는다. 아마도 노니 붐은 단명으로 끝날 것이 분명하다. 먹기가 거북하고 맛이 없고 검증된 효능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여기까지가 필자가 매주 글을 싣는 중앙일보에 보내려고 써둔 원고다. 그런데 때를 놓쳤다. 식약처처럼 뒷북치듯 그리돼 버렸다. 엉터리들이 한탕 하고 먹튀 한 뒤에 마지못해 나서는 식약처가 이번에는 좀 기민(?)했다. 이달 초에 노니 제품에서 쇳가루가 나왔다는 발표와 함께 관련 업체에 제재를 가한 사건 말이다.

196개 인터넷사이트에서 있지도 않은 효능으로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것이다. 허위·과대광고를 유형별로 보면 △항염·항암 등 질병 예방 및 치료 과장(152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 유발(15건)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부당한 표시(29건) 등이라 하고 사이트를 폐쇄하고 문제의 제품을 회수하라 했다. 그런데 물어보자. 사건의 진원지인 종편과 홈쇼핑에 대해서는 왜 책임을 묻지 않나. 쇼닥터는 어쩌고.

노니 관련 제품 중에는 현재까지 그 흔하디흔한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받은 것조차 없다. 그런데도 왜 소비자는 그렇게 열광했을까. 방송국과 쇼닥터들의 부도덕한 공세가 작용한 탓일 게다. 언제까지 이런 사기 상술이 계속될 것인가. 식약처의 단속이 고맙기는 한데 항상 이들이 한탕 하고 난 후에 외양간 고치는 늑장대응에는 불만이 있다. 과거에도 수없이 많았지만 최근에만 해독주스, 수소수가 그랬다.

관련 방송에 붙박이로 출연하는 쇼닥터들! 이런 사건이 터지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고 싶다. 무식해서였는지 혹시나 양심을 판 건지를. 엉터리 선전에는 대개 동일인이 반복해서 나온다. 명망 있는 전문가가 출연을 사양해서인가 아니면 그들과 짠 건가. 그렇다면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논리가 이들 세계에 성립하는 지도.

이태호 부산대 명예교수 theore_creator@joongang.co.kr
Total 22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22
[Pending] Waiting for administrator Approval.
ks98499 | 2020.01.04 | Votes 0 | Views 816
ks98499 2020.01.04 0 816
221
[Pending] Waiting for administrator Approval.
ks98499 | 2019.12.06 | Votes 0 | Views 1511
ks98499 2019.12.06 0 1511
220
가을의 소원
ks98499 | 2019.10.10 | Votes 0 | Views 1682
ks98499 2019.10.10 0 1682
219
폐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Kagrowa | 2019.07.21 | Votes 0 | Views 2129
Kagrowa 2019.07.21 0 2129
218
열대야 때 마신 술 꿀잠 방해한다
Kagrowa | 2019.07.21 | Votes 0 | Views 1935
Kagrowa 2019.07.21 0 1935
217
여름철, 발 뽀송뽀송하게 유지하려면
Kagrowa | 2019.07.21 | Votes 0 | Views 2112
Kagrowa 2019.07.21 0 2112
216
전립선암 뼈전이 합병증, 생존율 높이려면?
Kagrowa | 2019.07.21 | Votes 0 | Views 2768
Kagrowa 2019.07.21 0 2768
215
스트레스 받으면 왜 혈압 올라갈까
Kagrowa | 2019.07.21 | Votes 0 | Views 1557
Kagrowa 2019.07.21 0 1557
214
내마음에 그려 놓은 사람!
ks98499 | 2019.07.11 | Votes 0 | Views 1273
ks98499 2019.07.11 0 1273
213
6월의 장미
ks98499 | 2019.06.03 | Votes 1 | Views 895
ks98499 2019.06.03 1 895
212
일벌레 파트너와 좋은 관계 유지하는 법 4
Kagrowa | 2019.05.28 | Votes 0 | Views 852
Kagrowa 2019.05.28 0 852
211
지방축적 억제한다는 '시서스가루'의 정체
Kagrowa | 2019.05.28 | Votes 0 | Views 1422
Kagrowa 2019.05.28 0 1422
210
술 안 마시는 지방간 환자, 간경화 5배·간암 3.5배 위험
Kagrowa | 2019.05.28 | Votes 0 | Views 880
Kagrowa 2019.05.28 0 880
209
“암 사망률 2위 간암…40대부터 간 검사 꼭 받으세요”
Kagrowa | 2019.05.28 | Votes 0 | Views 1093
Kagrowa 2019.05.28 0 1093
208
노인성 질환 ‘전립선비대증’, 젊은층 증가…당뇨·비만이 원인
Kagrowa | 2019.05.28 | Votes 0 | Views 832
Kagrowa 2019.05.28 0 832
207
5월의 시
ks98499 | 2019.05.21 | Votes 0 | Views 621
ks98499 2019.05.21 0 621
206
몸에 그렇게 좋다는 노니, 왜 약으로 만든 건 없을까
Kagrowa | 2019.05.13 | Votes 0 | Views 809
Kagrowa 2019.05.13 0 809
205
채소와 과일, 정말 암 예방에 좋을까? 얼마나 먹어야 하나
Kagrowa | 2019.05.13 | Votes 0 | Views 678
Kagrowa 2019.05.13 0 678
204
위험한 봄 자외선… 피부암 증가 추세에 '희귀암'도 늘어
Kagrowa | 2019.05.13 | Votes 0 | Views 533
Kagrowa 2019.05.13 0 533
203
더위 기승… 뇌졸중 막으려면 '이것' 섭취를
Kagrowa | 2019.05.13 | Votes 0 | Views 590
Kagrowa 2019.05.13 0 590
202
고선량 방사선, 경부식도암 치료 효과 높아
Kagrowa | 2019.05.13 | Votes 0 | Views 674
Kagrowa 2019.05.13 0 674
201
5월을 드립니다.
ks98499 | 2019.05.01 | Votes 0 | Views 714
ks98499 2019.05.01 0 714
200
등산이 藥이 되는 사람, 毒이 되는 사람
Kagrowa | 2019.04.30 | Votes 1 | Views 780
Kagrowa 2019.04.30 1 780
199
노인, 침대 사용법만 잘 익혀도 꿀잠 '쿨쿨'
Kagrowa | 2019.04.30 | Votes 0 | Views 761
Kagrowa 2019.04.30 0 761
198
대장용종은 모두 암의 씨앗? 용종 중에서도 '이것' 주의
Kagrowa | 2019.04.30 | Votes 0 | Views 637
Kagrowa 2019.04.30 0 637
197
스마트폰 좋아하는 당신은 '거북목', 방치했다간…
Kagrowa | 2019.04.30 | Votes 0 | Views 652
Kagrowa 2019.04.30 0 652
196
퉁퉁 붓는 내 몸, 도대체 무슨 일이
Kagrowa | 2019.04.30 | Votes 0 | Views 1152
Kagrowa 2019.04.30 0 1152
195
이 잘 닦으면 심장 건강도 좋은 이유
Kagrowa | 2019.04.30 | Votes 0 | Views 798
Kagrowa 2019.04.30 0 798
194
술 안 깰 때 알코올 '쫙' 빼주는 주스 추천
Kagrowa | 2019.04.21 | Votes 0 | Views 1033
Kagrowa 2019.04.21 0 1033
193
주말 늦잠, 꼭 자야하는 이유?.. 삶의 질이..
Kagrowa | 2019.04.21 | Votes 0 | Views 901
Kagrowa 2019.04.21 0 901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une, 2020

No Events

Event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2017년 November 30일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2017년 TCD & Nestle Free Products !!잊지마세요!! 안녕하세요? TCD & Nestle를 Carry하시는 회원님(IFC)들중 아직도 Free Products를...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공지

2017년 October 5일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본 협회에서는 각 업소를 방문하는 세일즈맨이나 딜리버리 맨들의 한인 업소에 대한 서비스향상을 도모하여...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2017년 September 5일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MEMBERS come by our both to try our coffee and take some samples for home...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