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이 오면 --- 안 도현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7-09-05 14:15
조회
42
9월이 오면   -   안도현

 

그대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뛰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둑 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9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픔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우리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9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하는 것을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하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전체 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
[승인대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s98499 | 2017.11.11 | 추천 0 | 조회 6
ks98499 2017.11.11 0 6
4
암 환자의 절망감
Kagrowa | 2017.09.05 | 추천 0 | 조회 39
Kagrowa 2017.09.05 0 39
3
마지막을 처음처럼 한다면 실패는 없다
Kagrowa | 2017.09.05 | 추천 0 | 조회 43
Kagrowa 2017.09.05 0 43
2
택시 타고 조용히 가고 싶을때
Kagrowa | 2017.09.05 | 추천 0 | 조회 38
Kagrowa 2017.09.05 0 38
1
9월이 오면 --- 안 도현
Kagrowa | 2017.09.05 | 추천 0 | 조회 42
Kagrowa 2017.09.05 0 42

설문

광고

Contact us

november, 2017

18novalldayallday2017년 경영인의 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