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의 암 1위 갑상선암 관찰 법 6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6-27 11:02
조회
1289


갑상선암은 한 때 '과잉진단'이라는 소용돌이에 휘말려 있었다. 굳이 없앨 필요가 없는 작은 종양까지 수술로 없애 과잉수술 논란도 일었다. 각계의 자정 노력으로 갑상선암 진단 후 수술 받는 환자가 크게 줄었다. 부동의 1위였던 암 발생률도 위암, 대장암에 이어 3위(2017년 중앙암등록본부 자료)로 떨어졌다.

새롭게 마련된 갑상선암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종양이 발견되더라도 크기가 작으면 수술이 필요하지 않다. 의사와 상의해 수술이 반드시 필요할 경우에만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갑상선암이 먼 다른 장기까지 침범하면 매우 위험하다. 갑상선암에 대해 알아보자.

1. 갑상선암도 전이되면 생명 위협

갑상선은 목의 앞쪽 한가운데 튀어나온 목울대(갑상연골)의 2-3cm 아래에 있다. 이곳에서 갑상선호르몬을 만들어 필요할 때마다 혈액으로 내보내 신체 기관의 기능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갑상선에 생긴 혹을 갑상선 결절이라고 하는데, 이 가운데 악성 결절들을 갑상선암이라고 한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갑상선암을 방치하면 암이 커져 주변조직을 침범하거나 림프절 전이, 원격전이를 일으켜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갑상선에 생기는 결절의 5-10% 정도가 갑상선암으로 진단된다.

2. 여성의 암 1위, 남성의 3-4배

갑상선암은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3-4배 많다. 1만9,643건으로 여성의 암 중 1위였고 연령대별(남녀 합계)로 보면 40대가 28.7%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27.1%, 30대 19.7%의 순이었다.

갑상선암은 예후(병을 치료한 뒤의 경과)가 좋은 대표적인 암이다. 하지만 발견이 너무 늦으면 위험하다. 남성이 여성보다 예후가 불량하며, 45세 이상이거나 암의 크기가 크면 생존율이 감소한다. 따라서 45세 이상의 남성 환자는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3. 갑상선암은 왜 생길까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갑상선암의 위험인자 가운데 현재까지 가장 잘 입증된 것은 방사선 노출이다. 방사선으로 인한 갑상선암의 95% 이상이 유두암이다. 방사선 노출의 대부분은 치료에 따른 노출과 방사선 유출사고에 의한 것이다. 노출된 방사선양에 비례해 갑상선암의 발병 위험도가 증가한다. 어릴 적 머리나 목 부위에 방사선 치료를 받은 경우 갑상선암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부모가 갑상선 유두암이나 여포암을 앓았다면, 자녀들의 갑상선암 발생 위험도는 아들이 7.8배, 딸은 2.8배 증가한다. 국내의 경우 분화 갑상선암의 약 10%에서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가족력에 의한 갑상선암의 발생 비율은 국내는 9.6%로 외국의 4-5%에 비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이와 관련해 갑상선암을 일으키는 한국형 유전자 변이가 따로 있다는 연구결과도 주목받고 있다. 박영주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서양인에게 갑상선암을 유발하는 유전자변이가 'FOXE1'이라면, 한국인에게 영향을 주는 유전자변이는 'NRG1'로 볼 수 있다"고 했다.

4. 증상은 없지만, 목의 혹에 주목

갑상선암은 대부분 아무런 증상이 없다. 목의 앞부분에 혹(결절)이 발견돼 환자 본인이나 가족이 의문을 제기하거나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혹이 크거나 최근에 갑자기 커진 경우 갑상선암 검사를 서둘러야 한다.

결절이 커지면 기도나 식도를 눌러 호흡곤란이나 음식물을 삼키기 힘들 수 있다. 갑상선에 덩어리가 있으면서 목소리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결절이 주위 조직과 붙어 있어 잘 움직이지 않고 매우 딱딱하게 만져진다.

5. 예방은?

갑상선암을 예방하려면 우선 위험 요인부터 없애야 한다. 확실히 입증된 방사선 노출과 가족력, 이전의 갑상선종이나 양성 갑상선 결절을 조심해야 한다. 어릴 때는 가급적 목이나 입 주위가 방사선을 쐬지 않도록 조심한다. 질환 치료를 위해 방사선을 사용해야 한다면 갑상선종 등의 발생 여부를 잘 살펴야 한다.

갑상선암 가족력이 있으면 더욱 유의해야 한다. 특히 갑상선 수질암의 가족력이 있다면 환자 가족 모두가 반드시 RET 유전자의 돌연변이 유무를 검사해 이상이 발견되면 전문의 상의해 예방적 갑상선절제술을 시행할 수 있다.

또한 비만을 피하기 위해 과식하지 않고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도 갑상선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파스타, 빵, 감자, 버터, 치즈 등의 음식과 고칼로리 식사는 비만과 함께 갑상선암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6. 수술 여부는 전문의와 긴밀하게 상의

갑상선암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초음파 검사에서 갑상선의 종양이 발견되더라도 2㎝가 넘지 않으면 수술이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2㎝ 이하라도 1㎝ 이상이면서 종양의 모양이 위아래로 길쭉하거나 경계가 매끄럽지 않고 울퉁불퉁한 경우 수술을 검토할 수 있다. 또한 결절이 어둡게 관찰되거나 석회화가 진행된 경우에도 수술을 고민할 수 있다.

갑상선암은 수술 후 갑상선호르몬제를 평생 복용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갑상선암이 발견됐더라도 위험하지 않다면 굳이 수술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갑상선암 상태는 환자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주치의와 긴밀하게 상의해 수술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전체 1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62
New 폐 건강, 기능 향상에 좋은 음식 7
Kagrowa | 2019.02.18 | 추천 0 | 조회 172
Kagrowa 2019.02.18 0 172
161
New 혈압약 먹고, 피부 근질근질한 까닭
Kagrowa | 2019.02.18 | 추천 0 | 조회 174
Kagrowa 2019.02.18 0 174
160
New 아침에 일어나면 허리 뻣뻣한 30대가 의심할 질환
Kagrowa | 2019.02.18 | 추천 0 | 조회 177
Kagrowa 2019.02.18 0 177
159
New 밤껍질과 열매 사이, ‘율피’로 젊어지기
Kagrowa | 2019.02.18 | 추천 0 | 조회 171
Kagrowa 2019.02.18 0 171
158
New 비만 부르는 糖덩어리 탄산음료 대신 생수·보리차 마셔라
Kagrowa | 2019.02.18 | 추천 0 | 조회 175
Kagrowa 2019.02.18 0 175
157
어떤 결심
ks98499 | 2019.02.07 | 추천 1 | 조회 206
ks98499 2019.02.07 1 206
156
비만, 불안증…허리 통증 일으키는 원인들
Kagrowa | 2019.02.06 | 추천 0 | 조회 189
Kagrowa 2019.02.06 0 189
155
약 먹을 때 주의해야 할 음식
Kagrowa | 2019.02.06 | 추천 0 | 조회 95
Kagrowa 2019.02.06 0 95
154
아무나 요리해도 다 맛있다! 겨울철 '시금치'
Kagrowa | 2019.02.06 | 추천 0 | 조회 67
Kagrowa 2019.02.06 0 67
153
‘소리 없는 암’ 췌장암, 혀로 조기 발견할 수 있다
Kagrowa | 2019.02.06 | 추천 0 | 조회 67
Kagrowa 2019.02.06 0 67
152
심장에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음식 5
Kagrowa | 2019.02.06 | 추천 0 | 조회 65
Kagrowa 2019.02.06 0 65
151
지고 싶은 날이 있숩니다
ks98499 | 2019.02.05 | 추천 0 | 조회 80
ks98499 2019.02.05 0 80
150
행복을 갉아먹는 독 같은 생각 8가지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88
Kagrowa 2019.01.29 0 88
149
천천히 살 빼는 게 좋은 이유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98
Kagrowa 2019.01.29 0 98
148
다이어트, 암 예방…양파의 건강 효능 6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100
Kagrowa 2019.01.29 0 100
147
축 늘어진 팔뚝 살, 효과적인 제거방법은?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76
Kagrowa 2019.01.29 0 76
146
근육 적은 노인, 나중엔 음식도 못 삼킨다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97
Kagrowa 2019.01.29 0 97
145
목감기인 줄 알았는데, 후두염… 어떻게 알아채나?
Kagrowa | 2019.01.29 | 추천 0 | 조회 89
Kagrowa 2019.01.29 0 89
144
아프진 않지만 신경 쓰여, ‘지방종’의 치료법은?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76
Kagrowa 2019.01.17 0 176
143
환자 10명 중 8명, 병원에서 거짓말한다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64
Kagrowa 2019.01.17 0 164
142
세계 최고 인기 커피 종, 멸종 위기 처해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68
Kagrowa 2019.01.17 0 168
141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66
Kagrowa 2019.01.17 0 166
140
당뇨병 환자, 전염병 주의해야 하는 까닭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48
Kagrowa 2019.01.17 0 148
139
'미니 뇌졸중' 잡아야, 뇌졸중 80% 예방… 위험 신호는?
Kagrowa | 2019.01.17 | 추천 0 | 조회 149
Kagrowa 2019.01.17 0 149
138
겨울 들판을 거닐며
ks98499 | 2019.01.08 | 추천 0 | 조회 424
ks98499 2019.01.08 0 424
137
하지정맥류 및 혈관건강에 좋은 음식은 어떤 게 있을까?
Kagrowa | 2019.01.02 | 추천 0 | 조회 392
Kagrowa 2019.01.02 0 392
136
숙취 해소 위해 운동? 몸 망치는 지름길
Kagrowa | 2019.01.02 | 추천 0 | 조회 403
Kagrowa 2019.01.02 0 403
135
대학병원 교수가 추천, 새해 다이어트 성공 '9계명'
Kagrowa | 2019.01.02 | 추천 0 | 조회 432
Kagrowa 2019.01.02 0 432
134
새해에도 건강하려면, ‘연령별 검진 목록’ 확인하세요
Kagrowa | 2019.01.02 | 추천 0 | 조회 400
Kagrowa 2019.01.02 0 400
133
새해를 맞으며
ks98499 | 2019.01.01 | 추천 0 | 조회 465
ks98499 2019.01.01 0 465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february, 2019

No Events

Event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11월 30, 2017
 2017년도 아이스크림 무료제품 받으세요! 2017년 TCD & Nestle Free Products !!잊지마세요!! 안녕하세요? TCD & Nestle를 Carry하시는 회원님(IFC)들중 아직도 Free Products를...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공지

10월 5, 2017
KAGRO 2017 최우수 서비스  People선정     본 협회에서는 각 업소를 방문하는 세일즈맨이나 딜리버리 맨들의 한인 업소에 대한 서비스향상을 도모하여...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9월 5, 2017
Treasure Valley Coffee KAGRO Promotions: MEMBERS come by our both to try our coffee and take some samples for home...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