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증 환자의 스트레스, 심장병 위험 높이나?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5-04 13:41
조회
678


만성 불안증을 앓고 있는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골격근 혈관의 교감 신경 활성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 고혈압과 심장질환 위험률도 높아질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생리학적 스트레스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가했다.

한 그룹은 만성 불안증이 있는 사람들로 구성했고, 다른 한 그룹은 불안증이 없는 대조그룹이었다. 만성 불안증 그룹은 불안증과 우울증을 측정하는데 사용하는 표준 척도를 기준으로 선정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에게 2분간 얼음이 든 차가운 물에 손을 담그도록 해 생리학적인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도록 했다. 그리고 잠깐의 회복 시간을 가진 뒤 4분간 간단한 계산 문제를 최대한 빨리 암산으로 푸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수치를 높이는 과제도 진행했다.

각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에는 실험참가자들에게 곧 테스트가 시작된다는 것을 인지하도록 2분간 카운트다운을 하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그 다음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의 무릎 뒤쪽 신경에 미세한 전극을 가해 교감 신경의 활성도를 측정했다.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과 진행하는 동안 혈류량과 혈압, 심박동수도 쟀다.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 측정한 혈액 샘플에서는 만성 불안증 그룹이 대조 그룹보다 노르에피네프린 수치가 높았다. 노르에피네프린은 스트레스에 반응해 교감 신경 섬유들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높이는 원인이 된다.

두 가지 테스트가 진행되는 동안 일어난 신경 반응 활성도 대조 그룹보다 불안증 그룹이 더 컸다.

카운트다운을 하는 동안에는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임박했다는 징후로 심박동수가 증가했다. 하지만 이 부분은 두 그룹 사이에 눈에 띠는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불안증이 있는 사람의 이 같은 신경 반응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률을 높일 것으로 예측했으며, 실질적으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추가적으로 확인하는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았다.

이런 내용은 신경생리학저널(Journal of Neurophysiology)에 3월 14일 게재됐다.

[사진=igorstevanovic/shutterstock]

 

 

 
전체 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2
불안증 환자의 스트레스, 심장병 위험 높이나?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678
Kagrowa 2018.05.04 0 678
61
체중 감량 돕는 차(茶), 차갑게 마시면 효과 2배(연구)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671
Kagrowa 2018.05.04 0 671
60
점점 증가하는 파킨슨병, 알아야 할 4가지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669
Kagrowa 2018.05.04 0 669
59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28
Kagrowa 2018.04.16 0 828
58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운동하는 방법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72
Kagrowa 2018.04.16 0 872
57
정확한 혈압수치 알려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것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51
Kagrowa 2018.04.16 0 851
56
고기 '바짝' 구워 먹었다간 병 걸리기 쉬운 까닭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847
Kagrowa 2018.04.16 0 847
55
노년 활기 좌우하는 근육, 운동·단백질 보충제로 키워라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863
Kagrowa 2018.04.09 0 863
54
과학자도 인정한 뱃살 빼는 법 5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816
Kagrowa 2018.04.09 0 816
53
따뜻한 물 한잔의 건강 효과 8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932
Kagrowa 2018.04.02 0 932
52
밀크셰이크 한 잔도 혈관에 나빠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754
Kagrowa 2018.04.02 0 754
51
커피, 발암 물질 아니다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711
Kagrowa 2018.04.02 0 711
50
전자담배 경험한 청소년, 담배 피우기 쉽다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995
Kagrowa 2018.03.14 0 995
49
암을 이겨낸 220명의 건강 비법은?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994
Kagrowa 2018.03.14 0 994
48
두려운 병 ‘치매’, 치료제 개발 왜 어려울까?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831
Kagrowa 2018.03.14 0 831
47
분홍빛 오줌이? "무리한 운동이 원인"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978
Kagrowa 2018.03.14 0 978
46
달걀이 건강에 좋은 5가지 이유
Kagrowa | 2018.03.14 | 추천 0 | 조회 883
Kagrowa 2018.03.14 0 883
45
모란이 피기 까지는
Kagrowa | 2018.03.06 | 추천 0 | 조회 930
Kagrowa 2018.03.06 0 930
44
일반 상식
Kagrowa | 2018.03.06 | 추천 0 | 조회 952
Kagrowa 2018.03.06 0 952
43
긴장성 두통의 원인과 치료법은?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930
Kagrowa 2018.02.28 0 930
42
잠 부족하면 살찐다.. 허리둘레 4cm 더 길어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882
Kagrowa 2018.02.28 0 882
41
"하루에 와인 반 잔만 마셔도 치매 위험 키운다"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910
Kagrowa 2018.02.28 0 910
40
냉동식품이지만 건강에 좋은 7가지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919
Kagrowa 2018.02.28 0 919
39
좋은 외식 VS 나쁜 외식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메뉴 & 피해야 할 메뉴는 무엇일까?'
Kagrowa | 2018.02.28 | 추천 0 | 조회 896
Kagrowa 2018.02.28 0 896
38
숨길 수 없는 나이테 '목주름'…덜 생기게 하는 방법
| 2018.02.22 | 추천 0 | 조회 736
2018.02.22 0 736
37
'엠티 칼로리'와 멀어져야 살빼기 성공
| 2018.02.22 | 추천 0 | 조회 748
2018.02.22 0 748
36
다이어트 식단, ‘저탄고지’가 최선일까?
| 2018.02.22 | 추천 0 | 조회 727
2018.02.22 0 727
35
겨울마다 빡빡한 눈 ‘안구건조증’, 그냥 둬도 될까?
| 2018.02.22 | 추천 0 | 조회 729
2018.02.22 0 729
34
잘 걷게 해주는 운동
| 2018.02.16 | 추천 0 | 조회 905
2018.02.16 0 905
33
비타민B 많은 명절음식은 '가지나물·동그랑땡·동태전'
| 2018.02.16 | 추천 0 | 조회 922
2018.02.16 0 922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may, 2018

03may(may 3)11:00 am(may 3)11:00 am2018년 장학기금 마련 골프대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