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증 환자의 스트레스, 심장병 위험 높이나?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5-04 13:41
조회
1251


만성 불안증을 앓고 있는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골격근 혈관의 교감 신경 활성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 고혈압과 심장질환 위험률도 높아질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생리학적 스트레스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가했다.

한 그룹은 만성 불안증이 있는 사람들로 구성했고, 다른 한 그룹은 불안증이 없는 대조그룹이었다. 만성 불안증 그룹은 불안증과 우울증을 측정하는데 사용하는 표준 척도를 기준으로 선정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에게 2분간 얼음이 든 차가운 물에 손을 담그도록 해 생리학적인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도록 했다. 그리고 잠깐의 회복 시간을 가진 뒤 4분간 간단한 계산 문제를 최대한 빨리 암산으로 푸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수치를 높이는 과제도 진행했다.

각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에는 실험참가자들에게 곧 테스트가 시작된다는 것을 인지하도록 2분간 카운트다운을 하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그 다음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의 무릎 뒤쪽 신경에 미세한 전극을 가해 교감 신경의 활성도를 측정했다.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과 진행하는 동안 혈류량과 혈압, 심박동수도 쟀다.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 측정한 혈액 샘플에서는 만성 불안증 그룹이 대조 그룹보다 노르에피네프린 수치가 높았다. 노르에피네프린은 스트레스에 반응해 교감 신경 섬유들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높이는 원인이 된다.

두 가지 테스트가 진행되는 동안 일어난 신경 반응 활성도 대조 그룹보다 불안증 그룹이 더 컸다.

카운트다운을 하는 동안에는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임박했다는 징후로 심박동수가 증가했다. 하지만 이 부분은 두 그룹 사이에 눈에 띠는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불안증이 있는 사람의 이 같은 신경 반응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률을 높일 것으로 예측했으며, 실질적으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추가적으로 확인하는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았다.

이런 내용은 신경생리학저널(Journal of Neurophysiology)에 3월 14일 게재됐다.

[사진=igorstevanovic/shutterstock]

 

 

 
전체 8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1
New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68
Kagrowa 2018.07.13 0 568
80
New 하지정맥류, 가족력도 없고 힘든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왜 생길까요?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79
Kagrowa 2018.07.13 0 579
79
New 찜통더위 속 안전 등산 요령 4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80
Kagrowa 2018.07.13 0 580
78
New 안면 신경마비, 치료할 수 있을까?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71
Kagrowa 2018.07.13 0 571
77
New 죽어도 안빠지는 '뱃살'.. 날씬하게 만드는 6가지 식품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77
Kagrowa 2018.07.13 0 577
76
New "당뇨병 환자가 일반인에 비해 운동·금연 안 한다"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579
Kagrowa 2018.07.13 0 579
75
갑자기 다크 서클? 몸이 보내는 건강 신호 7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722
Kagrowa 2018.07.06 0 722
74
“흡연자는 교통사고로 사망할 위험이 크다”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670
Kagrowa 2018.07.06 0 670
73
껍질째 먹으면 더 좋은 과일-채소 5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664
Kagrowa 2018.07.06 0 664
72
더위 먹지 않으려면 이렇게 해요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664
Kagrowa 2018.07.06 0 664
71
'왜 더 안 빠질까' 싶을 때, 단백질 먹고 운동 강도 높여라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636
Kagrowa 2018.07.06 0 636
70
뱃살 안 빠지는 뜻밖의 이유 6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690
Kagrowa 2018.07.02 0 690
69
한국 여성의 암 1위 갑상선암 관찰 법 6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705
Kagrowa 2018.06.27 0 705
68
엎드려 자기, 건강에 '최악 잠버릇'…녹내장 위험까지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87
Kagrowa 2018.06.27 0 587
67
여름철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5대 적폐’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77
Kagrowa 2018.06.27 0 577
66
'조용한 癌' 대장암 …빈혈·치질로 의심하기도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48
Kagrowa 2018.06.27 0 548
65
뇌경색, 왜 부정맥이 위험인자일까?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90
Kagrowa 2018.06.22 0 690
64
주말에 푸는 뇌 피로…낯선 곳 여행·직접 요리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92
Kagrowa 2018.06.22 0 692
63
6월에는
ks98499 | 2018.06.07 | 추천 0 | 조회 870
ks98499 2018.06.07 0 870
62
불안증 환자의 스트레스, 심장병 위험 높이나?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51
Kagrowa 2018.05.04 0 1251
61
체중 감량 돕는 차(茶), 차갑게 마시면 효과 2배(연구)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47
Kagrowa 2018.05.04 0 1247
60
점점 증가하는 파킨슨병, 알아야 할 4가지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65
Kagrowa 2018.05.04 0 1265
59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426
Kagrowa 2018.04.16 0 1426
58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운동하는 방법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467
Kagrowa 2018.04.16 0 1467
57
정확한 혈압수치 알려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것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410
Kagrowa 2018.04.16 0 1410
56
고기 '바짝' 구워 먹었다간 병 걸리기 쉬운 까닭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327
Kagrowa 2018.04.16 0 1327
55
노년 활기 좌우하는 근육, 운동·단백질 보충제로 키워라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1244
Kagrowa 2018.04.09 0 1244
54
과학자도 인정한 뱃살 빼는 법 5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1188
Kagrowa 2018.04.09 0 1188
53
따뜻한 물 한잔의 건강 효과 8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1291
Kagrowa 2018.04.02 0 1291
52
밀크셰이크 한 잔도 혈관에 나빠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1087
Kagrowa 2018.04.02 0 1087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uly, 2018

21jul(jul 21)11:00 am(jul 21)11:00 am2018년 야유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