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정맥류, 가족력도 없고 힘든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왜 생길까요?

작성자
Kagrowa
작성일
2018-07-13 09:52
조회
352


한 가지 이유로만 발생하는 질병은 없습니다. 예를 들어 사탕을 많이 먹었다고 충치가 꼭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적당한 양을 먹고 양치를 제때, 제대로 한다면 충치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낮아집니다. 하지만 이러한 기본적인 것들을 놓쳤을 때 질병은 서서히 시작됩니다. 하지정맥류를 이해하기 전에 먼저 정맥 순환의 원리를 알면 좋습니다. 심장의 박동에 의해 순환하는 동맥과 달리 정맥은 자체 압력이 ‘0(zero)’이기에 가만히 있으면 순환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걷고 움직일 때마다 장딴지 근육이 이완하고 수축하면 정맥혈이 중력을 이기고 심장 쪽으로 올라가는 것입니다.

하지만 정맥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하고 피부 바로 밑에 보이는 정맥이 늘어나며 밖으로 돌출되는 혈관질환을 ‘하지정맥류(下肢靜脈瘤)’라고 합니다.
하지정맥류가 발병되는 원인은 직접 인자와 간접 인자가 결합해 나타납니다.
직접 인자는 몸의 구조적인 문제로 유전적으로 이러한 요소들이 내재한 경우가 있습니다. ▷판막의 결함 ▷정맥벽의 취약 ▷관통정맥의 판막부전 ▷A-V fistular 및 A-V shunt ▷정맥압의 상승이 원인입니다.
간접 인자는 아래와 같은 환경적 문제로 본인의 노력에 따라 개선할 수 있습니다.

▷유전: 25~40%의 확률적 통계가 있습니다.
▷임신: 태아로 인한 복부 압력의 증가와 호르몬 변화가 원인이 됩니다.
▷노화: 나이가 들수록 혈관의 탄성이 약화하ㄴ면서 늘어나게 됩니다.
▷운동 및 근력 부족: 장딴지(종아리) 근육을 의학에서는 “제2의 심장”이라고 합니다. 근력이 없으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직업: 장시간 정자세를 할 경우 종아리 근육의 수축, 이완 운동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생활습관: 다리를 꼬면 혈관도 꼬입니다.
▷의복: 꽉 끼는 의복 및 신발은 정맥을 압박합니다.
▷비만: 임신과 마찬가지로 복압 상승은 정맥 순환에 치명적입니다.
▷호르몬제 복용: 혈관을 이완(확장)시키는 성분인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이 영향을 미칩니다.
▷식사 습관 및 인종: 나트륨 과다 섭취는 삼투압 효과로 인한 만성 부종의 원인이기도 합니다.
▷심장 및 폐 질환 등: 순환장애로 인한 정맥압의 상승요소가 됩니다.

하지정맥류 발병에 있어서 가장 강력한 요소는 유전임에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유전적 요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하지정맥류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다른 요인이 강하게 작용했기 때문입니다. 위의 예처럼 일상에서 별 것 아니겠지 하고 놓친 부분들이 모여 하지정맥류 발병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혈액순환 그리고 하지정맥류에 있어서 가장 나쁜 생활 습관을 들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장시간 서서 일하거나 앉아만 있는 사람이 운동과 스트레칭을 하지 않아서 종아리에 물렁살만 있는 경우, 다리를 꼬고 앉거나 양반다리 혹은 한쪽 다리만 포개고 앉는 습관이 있는 사람, 짜게 먹고 음주, 흡연하는 경우, 복부비만 혹은 비만 등에 대해 적절한 관리를 하지 않는 사람은 유전 여부를 떠나 하지정맥류가 발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집니다.

따라서 평소 저염식을 하고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며, 혈관질환에 공통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과도한 음주 및 흡연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더불어 꾸준히 운동하면 하지정맥류, 나아가 혈관질환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이 됩니다.
다만 혈관이 튀어 나오고 비춰 보이거나 다리에 부종 및 저림, 당김, 중압감,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현상이 모두 하지정맥류를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하지정맥류 초기 증상이 아니더라도 앞서 언급한 요소들에 의해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평소 건강관리 및 식생활습관 등의 요소에 따라 하지정맥류와 유사한 증상들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하지정맥류라는 질병이 발병 초기부터 생사를 결정짓는 합병증을 동반하는 질병은 아닙니다. 정확한 진단을 통해 하지정맥류 치료 혹은 수술은 확진을 받고 난 후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www.hidoc.co.kr)
전체 8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1
New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44
Kagrowa 2018.07.13 0 344
80
New 하지정맥류, 가족력도 없고 힘든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왜 생길까요?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52
Kagrowa 2018.07.13 0 352
79
New 찜통더위 속 안전 등산 요령 4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49
Kagrowa 2018.07.13 0 349
78
New 안면 신경마비, 치료할 수 있을까?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49
Kagrowa 2018.07.13 0 349
77
New 죽어도 안빠지는 '뱃살'.. 날씬하게 만드는 6가지 식품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48
Kagrowa 2018.07.13 0 348
76
New "당뇨병 환자가 일반인에 비해 운동·금연 안 한다"
Kagrowa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44
Kagrowa 2018.07.13 0 344
75
갑자기 다크 서클? 몸이 보내는 건강 신호 7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549
Kagrowa 2018.07.06 0 549
74
“흡연자는 교통사고로 사망할 위험이 크다”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456
Kagrowa 2018.07.06 0 456
73
껍질째 먹으면 더 좋은 과일-채소 5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435
Kagrowa 2018.07.06 0 435
72
더위 먹지 않으려면 이렇게 해요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423
Kagrowa 2018.07.06 0 423
71
'왜 더 안 빠질까' 싶을 때, 단백질 먹고 운동 강도 높여라
Kagrowa | 2018.07.06 | 추천 0 | 조회 420
Kagrowa 2018.07.06 0 420
70
뱃살 안 빠지는 뜻밖의 이유 6
Kagrowa | 2018.07.02 | 추천 0 | 조회 580
Kagrowa 2018.07.02 0 580
69
한국 여성의 암 1위 갑상선암 관찰 법 6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631
Kagrowa 2018.06.27 0 631
68
엎드려 자기, 건강에 '최악 잠버릇'…녹내장 위험까지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509
Kagrowa 2018.06.27 0 509
67
여름철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5대 적폐’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493
Kagrowa 2018.06.27 0 493
66
'조용한 癌' 대장암 …빈혈·치질로 의심하기도
Kagrowa | 2018.06.27 | 추천 0 | 조회 466
Kagrowa 2018.06.27 0 466
65
뇌경색, 왜 부정맥이 위험인자일까?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07
Kagrowa 2018.06.22 0 607
64
주말에 푸는 뇌 피로…낯선 곳 여행·직접 요리
Kagrowa | 2018.06.22 | 추천 0 | 조회 610
Kagrowa 2018.06.22 0 610
63
6월에는
ks98499 | 2018.06.07 | 추천 0 | 조회 793
ks98499 2018.06.07 0 793
62
불안증 환자의 스트레스, 심장병 위험 높이나?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41
Kagrowa 2018.05.04 0 1241
61
체중 감량 돕는 차(茶), 차갑게 마시면 효과 2배(연구)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29
Kagrowa 2018.05.04 0 1229
60
점점 증가하는 파킨슨병, 알아야 할 4가지
Kagrowa | 2018.05.04 | 추천 0 | 조회 1252
Kagrowa 2018.05.04 0 1252
59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405
Kagrowa 2018.04.16 0 1405
58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운동하는 방법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449
Kagrowa 2018.04.16 0 1449
57
정확한 혈압수치 알려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것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389
Kagrowa 2018.04.16 0 1389
56
고기 '바짝' 구워 먹었다간 병 걸리기 쉬운 까닭
Kagrowa | 2018.04.16 | 추천 0 | 조회 1313
Kagrowa 2018.04.16 0 1313
55
노년 활기 좌우하는 근육, 운동·단백질 보충제로 키워라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1229
Kagrowa 2018.04.09 0 1229
54
과학자도 인정한 뱃살 빼는 법 5
Kagrowa | 2018.04.09 | 추천 0 | 조회 1170
Kagrowa 2018.04.09 0 1170
53
따뜻한 물 한잔의 건강 효과 8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1276
Kagrowa 2018.04.02 0 1276
52
밀크셰이크 한 잔도 혈관에 나빠
Kagrowa | 2018.04.02 | 추천 0 | 조회 1066
Kagrowa 2018.04.02 0 1066

CONTACT US

Contact us advertisement

july, 2018

21jul(jul 21)11:00 am(jul 21)11:00 am2018년 야유회

X